마음이 편안해지는 그림을 그립니다.

마주할 때 마음에 안도감이 이는 그림을 생각하며 순간의 장면들을 그리고 있습니다. 

가만히 앉아 풍경을 바라보는 시간처럼 

모양과 색을 따라가며 경험으로 다가오는 그림이었으면 합니다.

© 2020. Parkjiwon All rights reserved.